[양평군 맛집/양평 맛집] 예약 없이는 맛 볼 수 없어, 참나무로 구워낸 깔끔한 유황오리 # 불타는 오리마당



[양평군 맛집/양평 맛집] 예약 없이는 맛 볼 수 없어, 참나무로 구워낸 깔끔한 유황오리 # 불타는 오리마당

오리고기의 씹히는 맛과 육질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지만 제대로 된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찾기 힘들지요.
제대로 된 오리고기를 여러분들에게 소개해 드리기 위해 쥬르날은 양평으로 달려갔답니다. ^^
찾아간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은 예약 없이는 맛 볼 수 없는 참나무로 구워 느끼하지 않은 ...
깔끔한 유황오리를 맛 볼 수 있는 곳으로 흔히 맛 볼 수 없는 최상의 오리고기를 맛 볼 수 있답니다.
자칫 잘 못 만들면 느낄 할 수 있는 오리고기를 깔끔하게 먹을 수 있어 참 괜찮은 곳이라 생각이 듭니다.
차를 타고 찾아가서 먹어도 될 정도로 괜찮은 곳으로 정평이 나있기에 먹어봤지만 역시나!
자연속 정겨운 경치 속에 자리 잡고 있는 곳이라 그런지 더 즐거움이 가득한 곳이라 생각이 드네요.
누가 먹어도 후회 하지 않을 그 맛을 느낄 수 있는 참나무로 구워낸 깔끔한 유왕오리를 맛 볼 수 있는 그곳으로 ...
쥬르날이 다녀온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으로 여러분들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


서울 사는 분들에게는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의 맛이 더 특별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서울에서 흔히 맛볼 수 없는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오리고기의 매력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곳이니까요.
오리를 준비하는 시간이 꽤 오래 걸리기 때문에 미리 예약을 해야 즐길 수 있는 곳이랍니다. ^^


자동차로 달려간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은 황순원 문학관 소나기 마을 입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오리고기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지만 교외에 있어서 그런지 들꽃향기라는 이름의 카페와 같이 영업하고 있네요.


이곳은 맛도 맛이지만 경치도 좋고 분위기도 상당히 괜찮은 곳이라 생각이 됩니다.
실내도 그렇지만 실외에도 마치 설치미술 전시회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곳이니까요. ^^


여기저기 보이는 인테리어 소품이 인상적인 느낌 입니다.
본래 음식점 한 쪽에서 갤러리도 같이 운영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귀여운 강아지는 인테리어 소품이 아닙니다. 살아 숨쉬는 강아지 입니다. ^^


짜잔!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의 본관 건물의 전경 입니다.
야외에서 먹고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많이 있지만 실내에 들어가면 별장에 온듯한 분위기랍니다.


제가 좋아하는 그네도 눈에 들어오네요. ^^
올라 타서 사진도 한 컷 찍었지만 개인소장용이라 보여드리지 못하는게 아쉽네요.


야외에서 참나무에 구운 오리고기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넉넉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요즘 같은 계절에 야외에서 고기파티를 하는게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알고 계시지요? ^^


비가 올 것 같은 날이라 쥬르날 일행은 천막 안에 자리를 잡았답니다.
먹다가 비를 피해 달려가는 것 만큼 피곤한 일도 없으니까요.


어떤 맛집에 가도 가장 관심이 가는게 가격이겠지요?
국내산 유황오리를 참나무에 구워먹을 수 있으며 오리탕 까지 포함되어 나오는 가격은 48,000원.
나오는 양은 4인가족 기준으로 먹기 적당한 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황오리에 참나무에 구워 먹을 수 있는 점에 오리탕까지 나오는 걸 생각하면 괜찮은 가격이랍니다. ^^


오리의 효능을 모르는 분들이 있을지도 모르니 살짝 소개를 ...
고담백, 스테미너 음식으로 피부미용에 특히 좋으며 피곤함을 날려버리는 만병통치음식 입니다. ^^


예약을 하고 가서 그런지 미리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참나무 불에 맛있게 구워봐야 겠지요? ^^


양도 푸짐하고 오리고기의 상태도 역시 최상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리고기가 익어가는 냄새를 맡으니 벌써 입에 침이 고이는 것 같았습니다.


익어가는 오리고기를 기다리면서 반찬 들을 살펴보았습니다.
교외라 그런지 신선도는 더 특별하게 느껴지네요. 
단, 열무김치는 제 입맛에는 별로 였습니다.


그 외에도 오리고기를 싸먹을 수 있는 백김치와 깻잎을 닯은 뽕잎도 준비가 되었습니다.
백김치의 맛은 상당히 괜찮은 편으로 오리고기와 함께 먹으면 최고의 찰떡 궁합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서울에서 먼 길 달려온터라 오리고기의 냄새가 더 강렬하게 느껴지는건지 모르겠네요.
오리고기를 보고 있기만 해도 먼 길 달려온 피로가 한방에 날아가는 것 같습니다.
준비 된 오리고기를 자유롭게 구워 먹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답니다.


보시기에 어떤가요? 서울에서 흔히 먹을 수 있는 훈제오리와는 차원이 다른 모습입니다.
훈제오리의 경우 대부분 냉동 상태에서 조리 되는데 생오리는 얼리지 않아 확연한 맛을 차이를 나타내니까요.


짜잔! 보기만 해도 행복해 지는 맛있는 유황오리구이가 완성 되었습니다.
참나무에 구운 유황오리는 일단 냄새와 모습부터 다르다고 할 수 있겠네요. ^^


느끼함 없이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으며 ...
씹히는 식감과 육질을 즐길 수 있어서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맛을 본 뒤로는 취향따라 먹는 것이겠지요?
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매콤함을 더해 즐길 수 있으며 ...


백김치, 뽕잎, 고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먹으면 ...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중에서도 뽕잎의 특별한 맛에 백김치의 상큼함을 더 해 먹는 맛은 ...
정말 흔히 맛 볼 수 없는 궁극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평가로는 백김치에 오리고기를 싸먹는게 가장 맛있더라구요. ^^


살고기 있는 부분을 전부 먹어치우고 이제 뼈 있는 엑기스만 남아 있습니다.
오리고기 날개의 맛은 참 독특했다고 해야 할까요?


굽는 요령을 잘 몰라 그런지 조금 질긴 느낌이 들긴했지만 흔한 닭고기와는 차원이 다른 맛이였습니다.
오리 날개 하나 뜯어 먹으면 정말 오리가 되어 버린 기분이랄까요. ^^;;


주거니 받거니 맛있는 오리고기에 먹는 막걸리 한 잔은 기가 막힌 것 같습니다.
양평으로 나들이 나와 즐기는 맛이란 정말 특별합니다. ^^


유황오리로 만든 오리탕도 등장을 했습니다.
비린내 하나 없이 고소함이 풍겨 오는게 참 기분이 좋아지는 냄새였습니다.

 
뼈만 가득한 듯해 보여도 이미 살고기는 전부 구워서 먹은 상태이니 ...
그래도 푸짐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 같네요. ^^


저는 태어나서 오리탕은 처음 먹어보는데 ...
입맞에 착착 감기는게 괜찮더라구요. ^^


오리탕 안에서도 살고기를 발견 할 수 있었습니다.
참나무에 구워 먹는 느낌도 좋지만 감자탕 먹듯 발라 먹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오리와 오리탕 국물에 공기밥을 말아서 먹으니 정말 괜찮은 것 같습니다.
오리탕 처음 드셔보시는 분들도 드시면 좋아 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흔히 맛 볼 수 없는 맛이라 그런지 더 특별하며 ...
보양식은 물론 건강과 다이어트에 좋다고 하니 이만한 음식이 없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리탕 보다는 역시 구이가 더 맛있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고기는 불에 구워 먹는게 가장 맛있다고 생각하는 쥬르날 이니까요. ^^


식사를 끝내고 양평 맛집! 불타는 오리마당의 구석구석을 둘러보았습니다.
카페 형태로 되어 있지만 별장에 온듯한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소품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인테리어가 참 예뻐서 그런지 데이트 장소로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


음식메뉴는 오리고기 하나 지만 들꽃향기 이름으로 운영되는 카페에는 팥빙수와 다양한 음료도 즐길 수 있었습니다.
팥빙수 하나 주문해 디저트로 맛을 보았답니다. 깔끔한 팥빙수 맛도 나름 괜찮은 느낌이네요.

 
교외에 데이트 나와서 즐기기 좋은 커피 한 잔도 ...
여행온 듯 도란 도란 테이블에 앉아 경치를 즐기며 마시니 더 즐거운 것 같습니다. ^^


말씀드린데로 최고의 유황오리고기를 즐길 수 있는 불타는 오리마당은 들꽃향기 카페와 같이 가게 랍니다.
오리고기로 든든한 식사 한 끼. 디저트와 커피 한 잔 동시에 즐기기도 좋은 곳이라 생각이 되네요.
가족 단위 혹은 연인과 데이트 코스로 상당히 괜찮은 곳이라 생각이 되며 ...
예약이 없을 경우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겨우 먹을 수 있다고 하니 예약은 필수라고 생각이 됩니다. ^^

상호 : 불타는 오리마당 (들꽃향기)
주소 :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수능리 380-1 소나기마을 입구
전화 : 031-771-8770
특이사항 : 예약은 최소 30분 전에는 꼭 해야 맛 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로 서울에서 1시간도 안걸리는 시간에 방문할 수 있는 곳이라 평일 저녁 식사로도 괜찮을 것 같으며 ...
주말 가족 나들이와 여행으로 양평에서 물놀이도 즐기고 황순원 문학관 소나기 마을도 즐리면서 ...
국내산 유황오리고기를 즐기는 것도 정말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그럼 이것으로 양평 맛집! 예약 없이는 맛 볼 수 없어! 참나무로 구워낸 깔끔한 유황오리! - 불타는 오리마당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 쥬르날 :: 쥬르날의 에피소드 :: JEPISODE.COM

추천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
쥬르날이 마음에 드시면 블로그를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