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연극 / 감성을 자극 하는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대학로 연극 / 감성을 자극 하는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포스팅 입니다.
오랜만에 따뜻한 동화같은 이야기를 보고 돌아왔다고 해야할까요?
날씨가 풀려 봄이 오듯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따뜻함으로 가득했습니다.
오늘 날시 역시 화창하여 데이트하거나 산책하기 참 좋은 날씨였으니까요. :D
대학로에서 인기리에 공연되고 있는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에 대해 ...
쥬르날과 함께 자세히 알아보록 하겠습니다. :D


극장 입구쪽에 보니 공연 포스터로 꾸며져 있더라구요.
배우들의 표정 하나하나가 살아있는 듯 한 느낌을 줍니다.


극장으로 내려가는 길이랍니다.
공연이 시작하면 바로 이길 따라 내려가게 됩니다.


오늘공연은 어떤 감동이 있을 지 기대되어 공연시작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혼자 기다리니 왠지 민망한 감도 없지 않아 있네요. :D...;;;


그럼 쥬르날이 보고온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에 대한 줄거리와 관람평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줄거리

지적장애를 가진 아이 민식은 엄마와 함께 장을 보러 가는 골목길에서 엄마의 뺑소니 사고를 ...
눈 앞에서 목격하게 되어 그 충격으로 민식은 바닥에 그려진 사람모양에 사고 현장 표식이라 믿어 ...
엄마의 자리를 지키게 됩니다. 담당 경찰은 그런 민식을 보며 어릴 적, 떠나버린 아버지를 기다리는 어머니의 모습을 ...
발견하게 되며, 그 후 경찰과 여러사람들은 여러가지 방법으로 민식을 보살피지만 ...
민식이 골목길에 머물기를 바라지 않는 무리들이 등장하여 이들은 서로 충돌하게 됩니다.
과연 민식은 어머니를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요?

-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공연을 직접 관람해 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감동적이예요 ㅠ_ㅠ)

- 쥬르날의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관람평

가족이 생각나게 많다는 따뜻한 연극이라 생각합니다.
몸은 18세 이지만 정신연령응 6세에 머물러 있는 민식의 연기와 감동은 색다를 것이라고 할까요?
공연이 끝난 후 부모님께 안부전화를 드리 만들었던 그런 가족을 다시 생각하게 되는 시간이였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있다면 다시 한 번 공연을 보고 싶은 생각이 들게하는 작품이였습니다.


대학로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에는 눈물을 뽑아내는 감동적인 요소가 많이 포함 되어 있습니다.
가족단위 연인과 친구가 같이 보면 좋은 공연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찾아오시는 길은 바로 위 지도나 밑에 첨부하는 다음지도를 확인 하시면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D
아직은 추운 겨울 (?) 입니다 ... 따뜻함을 느끼고 싶다면 대학로에 오셔서 영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를 ...
관람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 됩니다.
그럼 이것으로 대학로 연극 / 감성을 자극 하는 연극- 저는 여섯살 입니다.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