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 개봉기



하이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 개봉기


간만에 만난 마음에 드는 가벼운 하이엔드 카메라를 만났습니다. 똑딱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기능이 뛰어나고 전문 카메라 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고 귀여운 하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 저도 처음 이 제품을 만나 사용해 보고 난 뒤에는 정말 DSLR 다 버리고 갈아탈까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가성비 성능은 물론 휴대성가지 갖추고 있는 제품이였답니다. 주머니소에 휴대하기도 좋고 여행용 서브바디 아니 메인바디로 챙겨 다녀오 후회 없을만한 제품이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여행을 가려는 사람들에게는 나름 괜찮은 제품이라고 생각 합니다. 그럼 지금 부터 '하이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 개봉기' 이야기를 보시면서 어떤 제품인지 자세히 알아보시길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도 DSLR 말고 하나의 서브 카메라가 필요하다며 찾아보던중 G7X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타사 제품과도 참 많은 고민을 했었는데 캐논 카메라 유저인지라 그에 맞게 같은 브랜드를 구매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던 차에 캐논 하이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을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박스를 열어보는 과정 부터해서 천천히 확인시켜드리겠습니다. 



박스 구성은 단촐 합니다. 박스를 열어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캐논 정품 만이 누리는 특별한 혜택을 경험하라는 이야기가 쓰여 있군요. 저도 캐논 제품을 사면 바로바로 정품등록을 하는 편인데 이걸 전혀 안하고 사시는 분들도 종종 있더군요. 아무래도 구매를 하면 정품 등록을 해둬야 이벤트 선물도 받을 수 있고 만약 분실을 한다고 해도 구제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으니 정품등록은 꼭 하시길 바랍니다.



박스 속에는 충전기, 케이블, 베터리, 설명 Cd, 메뉴얼, 가벼운 스트랩 등으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눈의 띄는 것은 본체인 캐논 파워샷 G7X 이겠지요?



참 작아보이는 카메라 이지만 성능하나 만큼은 강력하답니다. 베터리 교환식 제품이고 하이엔드 제품군 중에서는 베터리도 생각 외로 오래가는 편이더군요. 비슷한 제품 카메라 군의 경우 1~2시간 사진 찍다보면 방전이 되는 경우가 허다하니까요.



삼각대에 마운트 할 수 있으며 클래식 카메라 처럼 엔틱한 느낌도 잘 표현해 주고 있습니다. 단순한 똑딱이와 비교 하자면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완성도 높은 디자인 컨셉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수동 조작도 가능하며, 요즘 편의성으로 인정 받고 있는 와이파이 기능이 내장 된 것은 물론 컨트롤 영역도 사진을 빠르고 쉬게 촬영 할 수 있도록 초보자도 다루기 쉬운 인터페이스가 장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뒷면 LCD는 180도 틸트기능이 지워되어 셀카를 찍거나 다양한 구도로 사진 촬영을 하는데 큰 도움을 준답니다. 이런 기능은 요즘 대부분의 카메라에 지원 될 만큼 요즘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기능이기도 하답니다.



어떻게 사진이 찍히는지 보여드리기 위해 나름의 셀카(?)를 도전해 본 모습이랍니다. 이렇게 내 모습을 확인하면서 사진을 촬영 할 수 있어 셀카를 좋아하는 분들이 사용하기도 적절 할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그렇다면! 캐논 파워샷 G7X가 어떤 사진 결과물을 보여드릴지 맛보기로 살짝 보여드리겠습니다. 지금 부터 보여드리는 모든 사진은 캐논 파워샷 G7X로 촬영 된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먼저 렌즈교환식 제품군에 비해 아웃포커싱 능력도 뛰어 납니다. 아마 이런 부분 때문에 렌즈교환식 렌즈를 구매 하시려는 분들이 잇다면 하이엔드 카메라인 캐논 파워샷 G7X로도 충분하다는 걸 증명하고 있습니다.



저녁에도 1.8 밝은 조리개값을 사용하는 렌즈이기에 사진 촬영에 어려움이 없는 낮밤 없는 전천후 제품이랍니다. 거리 노상 포장마차에서 데낄라 한 잔 따라 놓고 촬영을 해보 았는데 나름 괜찮더군요. 



수동 조작을 통해서 내가 원하는 느낌의 야경촬영을 하는 것도 가능 합니다. 아마도 제가 근시일내에 만져본 하이엔드 카메라 중에서는 가장 성능이 뛰어난 것 같습니다.



또 카메라에 내장 된 편의 기능을 활용하면 위 사진 처럼 장난감 느낌의 미니어쳐 사진도 담아낼 수 있답니다. 개인적으로 최근 남산에서 찍은 사진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이기도 하네요. :-)




그리고 새로운 카메라를 사용하게 된 만큼 제주도 여행을 가며 간단히 몇장 스냅을 담아 보았답니다. 푸른 바다와 알록 달록 예쁜 유채꽃도 예쁘게 담아 낼 수 있더군요.



망원 영역도 썩 괜찮은 결과물을 보여집니다. 이정도면 가볍게 휴대 하면서 사용하기에는 무리 없는 하이엔드 카메라라 생각이 듭니다. 미러리스나 DSLR이 부럽지 않다는 말이죠.



제주도에서 더 많은 사진을 촬영해 보았지만 오늘은 샘플로 맛배기만 보여드리는 것이라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조만간 찍어온 사진을 대방출 하면서 DSLR 카메라 부럽지 않은 휴대성 편리한 하이엔드 카메라를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이것으로 쥬르날의 '하이엔드 카메라, 캐논 파워샷 G7X 개봉기' 에피소드를 마치겠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 JEPISO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쥬르날의 에피소드  에디터쥬르날  카메라, 캐논 EOS 6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