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산업 선도 기업, 한화그룹 천안함 유가족 채용 소식



방위산업 선도 기업, 한화그룹 천안함 유가족 채용 소식


한화프렌즈 기자단 쥬르날 입니다. 오늘은 조금 무거우면서도 따뜻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바로 5년전인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온 나라가 깊은 슬픔에 빠진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너나 할 것 없이 팔을 걷어 붙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으게 했던 소식을 알고 계실거라 생각 합니다. 당시 한화그룹은 글로벌 인재 채용을 위해 방미를 마치고 귀국길에 북한의 불법 무력 도발로 천안함 폭침과 꽃다운 나이에 순국한 46용사의 소식을 접하게 되었고 젋은 나이로 순국한 46용사에 대해 깊은 슬픔과 안타까움이 남달랐다고 합니다. 그래서 단기적인 물질적 후원이나 지원 보다 항구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고 실무진에게 지시를 한 뒤 현재 한화그룹은 유가족 중 사망자의 직계 및 배우자를 대상으로 1명을 채용하며 사망자가 미혼이거나 부모가 없는 경우에는 형제자매 까지 대상을 확대해 2010년 부터 지속적으로 채용을 진행 하고 있답니다. 그럼 지금 부터 '방위산업 선도 기업, 한화그룹 천안함 유가족 채용 소식' 에피소드를 보시면서 어떤 소식인지 더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천안함 사건 5주기를 앞둔 3월 18일 (수) 한화그룹은 천안함 유가족들을 초대하고 격려하며 조국의 휘해 산화한 천안함 46명의 용사들의 희생 정신과 숭고한 뜻을 기리는 생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참석한 14명의 유가족은 천안함 사건 당시 김승연 회장의 제안으로 한화그룹 입사를 희망한 38가족 중, 현재 (주)한화, 한화갤러리아, 한화생명 등에 근무하는 13명과 1명의 7월 입사 예정자와 함께 했답니다.



이 날 행사에서 (주) 한화 심경섭 대표이사는 김승연 회장이 천안함 유가족 직원들에게 보내는 격려편지를 대독하였다고 합니다. 한화에서 맡은 소임을 다하며 자랑스런 영웅으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는 마음을 담았다고 하는데 유가족 분들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드네요.



편지를 통해 천안함 유가족들을 걱정하는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며 순국한 용사들이 조국을 지켰듯이 앞으로 본인은 여러분들의 가족이 되어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답니다. 아무래도 신용과 의리를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는 한화그룹의 동반자 정신이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향후에도 한화그룹은 취업을 희망하는 24명도 유족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 하고 연령, 경력, 지역 등 종합적으로 검통하여 적합한 자리에 우선 채용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특례라 말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국가적 입장에서는 이런 일이 의미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한화그룹은 방위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완수 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한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하니 앞으로 쭉 지켜봐야 할 것 이라 생각이 됩니다. 그럼 이것으로 '방위산업 선도 기업, 한화그룹 천안함 유가족 채용 소식'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지금 까지 한화프렌즈 기자단 쥬르날 이였습니다. 조금 딱딱한 소식이라 생각들긴 해도 의미 있다 생각해 소식 전해 드립니다. ^^



ⓒ JEPISO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쥬르날의 에피소드  에디터쥬르날  카메라, 캐논 EOS 6D



" 이 글은 한화프렌즈 기자단 활동으로 쥬르날이 직접 작성한 컨텐츠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