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DSLR 렌즈 > 크롭바디 렌즈 추천, 축복렌즈로 촬영한 풍경사진



캐논 DSLR 렌즈 > 크롭바디 렌즈 추천, 축복렌즈로 촬영한 풍경사진


축복 받은 렌즈로 촬영한 풍경사진의 결과물 


흔히 축복렌즈로 불리우는 캐논 EF-S 17-55mm F2.8 is USM, 축복이라 불리우는 만큼 성능 또한 다른 그 어떤 렌즈와 비교를 해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안겨주는 렌즈 랍니다. 그래서 그런지 크롭바디 DSLR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종착점이라 불리울 정도로 매우 뛰어난 결과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렌즈 랍니다. 필자 역시 금전적 여유만 된다면 축복렌즈를 자주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단점이라면 다소 무겁다는 점과 비슷한 등급 타사 렌즈에 비해 조금 비싼 것은 사실이지만 가격만큼 훌륭한 성능을 보여주는 렌즈이기에 크롭바디 표준줌 렌즈군에서 딱 하나의 렌즈를 선택하라 하면 저는 망설임 없이 이 렌즈를 선택할 정도니까요. 그럼 어떤 결과물을 보여주기에 제가 이렇게 망설임 없이 추천을 드릴 수는 것인지 쥬르날의 "캐논 DSLR 렌즈 > 크롭바디 렌즈 추천, 축복렌즈로 촬영한 풍경사진" 에피소드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지금 부터 보는 모든 사진은 캐논 60D + 캐논 EF-S 17-55mm F2.8 is USM 조합으로 촬영한 사진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봐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축복렌즈는 표준줌 렌즈로 광각영역과 준망원 영역 모두를 어느 정도 커버 할 수 있는 렌즈라 여행시 함께 하기 좋은 렌즈랍니다. 멀리 있는 것은 조금 당겨 촬영하고 가까이 있는 것도 넓게 찍을 수 있어 렌즈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도 적절한 렌즈 랍니다.


위 결과물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건물 외벽에 표현 된 알록달록한 색감도 느낌 그대로 담아 낼 수 있답니다. 물론 후보정을 하면 더 알록달록한 사진도 가능하겠지만 그냥 찍어도 이정도 색감 표현이 가능하다는 것이 렌즈의 성능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닐까요? 사실 후보정으로 못하는 것이 없을 정도로 모든 것이 가능하지만 그냥 찍었을 때의 결과물이 훨신 더 중요하니까요. 포토샵으로 만지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상황에 따라 사진을 찍어내고 구도를 잡아내는 것은 사진 찍는 사람의 임무와 책임이니까요.


▲ 대한민국 충청남도 대천해수욕장의 3월 풍경사진


ISO, 셔터스피드, 조리개값 이 3개의 구조에 대한 노출값이해만 정확하게 알고 있으면, 위 사진 처럼 느낌있는 모습을 풍경사진을 촬영 할 수 있습니다. 약간 어둡게 찍거나 화이트벨런스 조절을 하면 하늘을 보다 푸른 빛으로 촬영 가능하나 오늘은 렌즈 그대로의 성능을 보여드리기 위함이니 따로 설정값을 설정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촬영한 사진이랍니다.


풍경뿐만 아니라 가까이 있는 음식 사진도 어두운 공간에서도 보다 밝게 담아 낼 수 있는 것이 축복렌즈 랍니다. 2.8고정 조리개 값을 가지고 있는 렌즈이기 때문에 통상 3.5 조리개값 이상 되는 렌즈들 보다 셔터스피드 확보를 하기 쉽기 때문에 이 처럼 밝은 느낌의 사진 결과물을 얻어 낼 수 있답니다.  


렌즈의 성능에 본인의 컨트롤을 통해 더 다양한 사진 표현도 가능합니다. 멀리 창으로 들어오는 빛에 그림자를 더해 촬영한 사진 리조트에서 숙박을 하고 객실을 나가던 순간이였는데 저 멀리 청소를 하고 계시는 분 덕분에 멋진 모습이 연출 된 것 같아 카메라에 담아보았답니다. 계속해서 하는 말이지만 카메라 바디도, 렌즈, ISO 설정 등을 적절히 조합하는 능력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저는 구도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것이 구도에 더해져 멋진 사진 결과물을 담아내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하기 때문 입니다. 장비가 좋지 못하다 해서 좋은 결과물을 얻어내지 못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만 좋은 장비를 사용하면 더 편리하다는 것은 당연한 말이겠지요?


▲ 역광인 상황에서 어둡게 촬영해 본 풍경사진 


이처럼 역광인 상황에서도 조작하기에 따라서 느낌 있는 결과물을 얻어낼 수도 있답니다. 보이지 않게 하고 싶을 때는 완전 어둡게 반전을 주는 것도 사진의 느낌을 살리는 방법중 하나니까요. 갈매기가 손으로 더 가까이 날아와 있었으면 더 역동적인 사진을 찍는 것이 가능했을 텐데 이 날 따라 이상하게 갈매기들이 제가 원한대로 움직여 주지 않아 조금 아쉬웠던 날이였답니다. 새우깡 한 봉지를 다 털어 내며 갈매기 사진을 촬영했었는데 새우깡이 결국 모자라더군요. ㅎㅎ;;;


날씨가 썩 좋지만은 않았던 날인데 그래도 푸르스름한 하늘을 부지런히 날아다니는 갈매기 덕분에 개인적으로는 만족스러운 풍경사진을 담아 낼 수 있었던 날이였던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이 표준줌 영역대를 자유롭게 활용하고 하늘의 색감을 그대로 표현해 줄 수 있는 축복렌즈 덕분이란 생각이 듭니다. 지금 까지 "캐논 DSLR 렌즈 > 크롭바디 렌즈 추천, 축복렌즈로 촬영한 풍경사진" 에피소드 이야기 였습니다. 다음시간에는 제가 지금 까지 축복렌즈를 사용해 보며 느꼈던 장점과 단점을 총정리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이야기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쥬르날의 에피소드 │ 에디터, 쥬르날 │ 카메라, 캐논 EOS 60D


ⓒ 쥬르날 :: 쥬르날의 에피소드 :: JEPISO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포스팅은 캐논 코리아 컨슈머이미징에서 지원을 받아 작성 된 글 입니다. "

추천은 글쓴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
쥬르날이 마음에 드시면 블로그를 구독+해 주세요.